자전거로 온 편지

자전거를 타려는데, 바구니에 뭔가 담겨 있는 게 보였다. 곱게 접은 종이. 선교회에서 배포한 글이었다. 접은 채로 오래 뒀는지 겉만 색이 변해 펼쳐 두면 나름의 무늬도 새겨져 있는데, 아쉽게도 스캔에는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 – – –

종말에 나타나는 귀신의 속임수에 넘어가는 한국의 기독교인들

 

교회 다니는 사람들 중에 영 분별을 제대로 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그러기 때문에 보통사람들은 무분별하게 영을 받아 들인다. 악령의 역사와 성령의 역사는 겉보기에는 같다. 마귀는 타락한 천사이기 때문에 성령을 그대로 흉내 내므로 택하신 자라 하더라도 미혹한다고 하셨다. 악령에게 놀아나는 한국의 기독교인들, 정신병원에 가면 은혜 받다가 미쳐서 입원한 사람이 수두룩하다.

태생이 구복신앙에 바탕을 둔 무당신앙이 조상대대로 전해온 한국의 기독교인들은 예언을 사모하여 그 영을 받아 온갖 쓸데없는 것들을 귀신처럼 알아 맞힌다. 영풍한 곳으로 빠지고 있는 한국의 기독교, 예언이 올수록 진리 곧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계시는 그 말씀은 멀리 가버리고 날이 갈수록 영 분별을 못하고 귀신의 역사함에 동참한다. 한국인은 귀신을 조상 때부터 타고났으니 예언하는 것은 시간문제이고 부르기만 하면 즉시 모여들어 귀신같이 맞히며 유혹한다. 귀신의 특징은 구질구질한 것들을 알아맞힌다. 알아맞히니까 하나님이 자신에게 나타나신 줄 알고 좋아하는 기독교인들, 귀신이 자신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을 보며 얼마나 조롱을 할까? 사소한 것들을 알아맞히는 것은 기독교인의 예언보다 무당의 예언이 더 정확하다. 한국의 기독교는 무당종교로 바뀌어져 가고 있고, 성경을 점치는 책으로 사용하고 있다.

성경의 진주 같은 진리는 점점 외면 당하고 있다. 진리를 찾는 교인도 없다. 무당, 점쟁이 집보다 많아져 가는 기독교 점쟁이들, 앞으로 닥쳐올 환난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나? 귀신은 사람 속에 영적인 집을 지으면 나가지 않는다. 예언을 따라가다 보면 종종 미치는 경우도 생긴다. 그래서 정신병원에 가면 예언하다 미쳐서 온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하나님은 죄를 쌓도록 내버려 두셨다가 종말에 가서 예언하는 사람 먼저 치신다. 이유는 예언이 진리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천국은 예언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진리로 간다. 하나님께서는 그 날에 죄와 더러움을 씻는 샘이 열리리라” (13:1),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노라. 그 날에 내 가 우상의 이름을 이 땅에서 끊어서 기억도 되지 못하게 할 것이며……” (13:2), “사람이 예언할 것 같으면 낳은 부모가 하나님 이름을 빙자한 그 예언을 할 때에 칼로 찌르리라” (13:3), “그 날(종말)에 선지자들이 예언할 때에 그 이상을 각기 부끄러워할 것이며 (지금은 자랑을 하나) 털옷(선지자의 옷)을 입지 아니할 것이며” (13:4), “예언하는 사람들이 종말에 말하기를 나는 선지자가 아니요 나는 농부라 내가 어려서부터 사람의 종이 되었노라 할 것이요” (13:5), “선지자들을 내 가 치리니 보라 그들이 혀를 놀려 그(하나님)가 말씀 하셨다 하는 예언자들을 내가 치리니” (23:30~) 라고 하셨다.

뿐만 아니라 예언을 들으러 가는 자들 곧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이뇨 하며 예언을 들으러 가는 자들에 대해 내 가 그 집을 벌하리라” (23:33~) 고 하셨다. 종말에는 7년 대환난이 있다. 반으로 나눠 전 3년반은 나팔재앙으로 하나님이 자녀들의 죄를 씻고 마지막 나팔에 예수님께서 오셔서 데려가시는 때이다. 그러나 후 3년반 대접재앙의 때에는 우상을 치시는 기간으로 예언자들을 치신다. 그 때의 환난은 인간이 감당하기 힘든 환난이다. 예언은 우상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대부분 예언하는 사람들이 하나님과 연결되어 있는 줄 알고 있지만 사실은 뒤에서 조종하는 귀신의 말에 미혹을 받는 것이다. 성경 자체가 예언서 이며 진리 안에는 예언이 들어있다. 예언자는 성경에 보면 말라기 시대에 이미 끝났다고 쓰여 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선지자 노릇 곧 예언하는 사람을 도무지 알지 못하노라하신 것이다. 예수님께서 알고 계신 성도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만 의지하고 십자가를 지고 따르는 사람들이며 예언하는 자는 주님께서 모르신다. 그러나 예언하는 자는 다 예수님이 주시는 줄 알고 착각하고 있다가(알아맞히는 맛에) 지옥까지 마귀의 예언에 꿀려 따라간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열매를 맺어야 천국에 가는 것인데 예언에는 열매가 없다.

이 백성이 지식이 없어 망하였도다. 네가 지식을 버렸으므로 나도 너를 버려 내 백성이 되지 않게 하신다.” (4:6) 고 하셨다.

한국의 기독교인들, 언제까지 예언 곧 귀신의 속임수에 꿀려갈 것인지? 말씀이 육신이 되어 오신 분(예수님)은 예언자들에게 밀려 교회 밖으로 떠나가셨다. 예언에 잡히면 회개도 못한다. 스스로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는 줄 착각하고 환난의 날까지 꿀려간다. 예언에 잡힌 사람들은 회개를 모른다. 귀신의 영이 잡고 있어서 회개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언자에게는 환난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소래선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