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 나쁜 날

제 119주년 노동절. 운수 나쁜 날.

취재를 나가야 했다. 원래 목적은 집회 브리핑과 다양한 참가자들의 인터뷰로 구성된 기사를 쓰는 것.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본대회를 보며 인터뷰를 한 후 주변 카페에 들어가 기사를 쓰고, 저녁에 다시 청계천변으로 나와 대학생사람연대 메이데이 실천단의 문화제에서 한낱 님의 공연을 보려고 했다. 아침을 먹고, 카메라와 노트북을 챙겨 집을 나섰다.

신림9동의 기나긴 내리막을 다 내려갔을 즈음 수첩을 놔두고 온 것을 깨달았다. 인터뷰 메모 해야 되는데. 누구한테든 빌릴 요량으로 그냥 버스를 타고 나서는 명함도 놔두고 온 것을 깨달았다. 인터뷰할 때 내밀어야 되는데. 결국 사무실에 들러 명함과 필기구를 챙겼다. 충무로 카메라 수리점에 들르려고 컴퓨터로 교통편을 확인하다가, 노동절 기념대회는 청계광장이 아니라 여의도에서 열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결국 카메라 수리는 포기하고 여의도를 향했다. 사무실에서 이런저런 짓들을 하다가 조금 늦게 도착해 이미 집회는 시작된 뒤였다. 무대 옆에 서서 집회 분위기를 살피는데, 스피커의 진동이 속을 뒤흔들었다. 머리도 아프고 멀미도 나고. 컨디션이 급격히 나빠져서 한참을 멍하니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다가 정신 좀 차리고 인터뷰를 시작하려는데 사회자가 갑자기 청소를 하자더라. 그러더니 선언문을 읽고, 그러더니 노래 한 곡을 하고 집회가 끝나버렸다.

행진을 하길래 집으로 가려고 했다. 무릎이 안 좋아서 매일 한의원에 가고 있는데 무작정행진을 하기는 곤란했다. 터덜터덜 집을 향하는데 나타난 희석 선배, 행진하지 말고 지하철 타고 바로 종로로 가자신다. 시청 앞에서 촛불집회가 있다던데 종로로 간다니 그리 합류하려나 싶어 잠깐 고민하다가 지하철을 탔다. 종로 3가에서 내렸다. 잠시 기다리다가, 달렸다. 참가자들이 도로를 막고 경찰들이 참가자들을 쫓았다.

눈 앞에서 사람들이 맞고 잡혀가고 하는데 이제 와서 집에 갈 수도 없고 해서, 또 아픈 무릎으로 뛰어 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그러다가 경찰에 쫓긴 사람들을 따라 어느 골목으로 들어가 무릎도 좀 쉴 겸 사진들을 정리했다. 사진 정리를 마친 후 노트북을 끄고 골목 입구까지 나가보니 사람들이 없더라. 내 시야 안에, 그러니까 골목 안쪽에 남아 있던 사람들은 아마도 좌절하거나 포기한 사람들이었나 보다.

무릎도 갈수록 아파오고, 이미 놓친 사람들을 찾아 돌아다니기도 힘들고 해서 집으로 돌아 왔다. 버스를 타려는데 집회때문인지 도통 오지 않아 지하철을 탔다. 노량진에서 내려 버스를 탔는데 그게 하필 또 집에서 먼 곳에 서는 152번. 결국 아픈 무릎을 끌고 노트북과 카메라를 매고 집까지 터덜터덜 걸었다. 인터뷰는 못했지만 찍은 사진이라도 올려야지 싶어 간단하게나마 기사를 쓰는데 익스플로러 오류까지.

아흐, 지친다.

그렇게 해서 겨우 나온 기사.

2009 노동절 기념대회 집회
현장(서울)
제 119주년 노동절 기념대회가 ‘119주년 세계노동절
기념.촛불정신 계승, 민생․민주주의 살리기, MB정권 심판 범국민대회’라는 이름으로 서울 여의…
[박종주 기자 2009/05/01]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