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반올림 합의에 부쳐

반도체노동자의건강과인권지킴이 반올림, 이라는 데에서 활동하는 이들을 처음 만난 것은 아마 2010년이었던 것 같다. (반올림은 2008년 초에 결성되었고, 그 전신쯤 되는 삼성반도체집단백혈병진상규명과노동기본권확보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는 2007년 말에 발족했는데 구성단체 중에 당시 내 소속 단체인 대학생사람연대도 있었으니 아마 존재는 그 전부터 알았을 것이다.) 당시에는 서교동에 살면서 자전거로 신림동을 자주 오갔는데, 지나는 길목에 근로복지공단 서울남부지사가 있었다. 어느날 그 앞에서 방진복을 입은 사람들을 보았다. 그들이 바로 반올림 활동가들이었다.
그땐 기자로 일하고 있었으므로 요즘보다는 훨씬 쉽게 누군가에게 다가가 말을 붙이곤 했다. 아마 약속조차 잡지 않고 불쑥 찾아가 즉석에서 인터뷰를 요청했었던 것 같다. 당시에 쓴 짧은 기사는 “이훈구 활동가는 “피해자가 100명이 넘어서가 문제가 아니라, 단 한 명이라도 일하다 병들고 죽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며 “삼성 전자가 사과와 보상을 하는 것은 당연한 순리고, 정부 역시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데 대해 사과하고 속히 산재 승인을 해서 피해자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라는 말로 끝났다.
공대위로 시작돼 반올림으로 이어진 운동의 촉발점이 되었던 2007년 삼성전자 기흥공장 반도체 노동자 황유미 씨의 죽음 이후 11년만에, 지난 24일 반올림과 삼성전자가 중재합의서에 서명을 했다. 상대가 삼성이니만큼 좀 더 지켜 보아야 한다는 마음이 가시지 않지만, 이 폭염에 이어가야 했을 천막농성을 (무려 1023일만에) 마무리한 것으로 한시름을 덜었다. (라고 쓰기에는, 나는 자주 찾아가지도 딱히 시름하지도 않았지만.)
많은 사람이 죽거나 병들었다. 삼성이 사과와 보상을 약속하긴 했지만, 삼성 못지 않은 책임을 가진 정부와 관련 입법 활동을 했어야 할, 그리고 해야 할 국회에 대해서는 여전히 더 할 말이 많이 남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