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와의 전쟁?

나는 모든 종류의 임금 노동에 반대한다. 임금을 받고 노동력을 판매한다는 것은, 사실 존엄성과 자존감을―영혼을 파는 것과 다르지 않으니까. 그래서 나는 임금 노동이 없는 세상을 꿈꾼다. 다른 어떤 형태의 노동이 세상을 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사실, 유토피아적인 기대만을 갖고 있을 뿐이지만.
매춘에서부터 성매매까지, 몇 개의 이름을 갖고 있는 일명 ‘성 노동’을 일단은 가장 반대하고 있다. 성이 개방된 사회, 양성이 평등한 사회, 성 행위로부터 신체가 자유로울 수 있는 사회가 온다면 어떻지 알 수 없으나, 현재로서의 ‘성 노동’은 가장 극심한 착취이자, 가장 극심하게 존엄성-자존감을 짓밟는 행위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장안동 일대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성매매와의 전쟁’이 한창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성매매 업소―성매매 행위라기보다는―를 근절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는 동대문구 경찰서장을 영웅시하는 말들도 종종 보인다. 서울을 비롯해 각지에 포진해 있는 성매매업소 밀집 지역들을 비교 분석하는 기사들도 올라오고, 현 정부의 성 정책을 분석하는 글들도 찾을 수 있다.
인권 유린이 가장 심한 ‘유천동 텍사스촌’이라는 데서는, 하루를 쉬면 벌금이 백 만원이란다. 임금은 140 만원 정도를 준다며 취업을 유도하지만 콘돔 값부터 화장품값까지를 공제하고 실제로 주는 돈은 10만원 남짓이라고도 한다. 폭행과 감금은 기본이고, 살 찐다며 밥은 하루에 한 끼만 준다고. 이 곳의 관할 경찰서장 역시, 업소를 모조리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고 한다.


저쯤 되면, 성매매가 사라 져야 한다는 말에 반대하기는 누구에게도 쉽지 않을 터. 나 역시 다르지 않다. 성매매에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어쩌면, 존엄성이니 자존감이니 하는 정신적인 문제보다도 감금과 폭행 같은 신체적인 안전의 문제에 있는지도 모른다. ‘돈을 냈으니 맘대로 해도 된다’고 여기는 남자와 함께 좁은 방에 갇히는 여성의 공포감을 사실 나는 상상조차 할 수 없지만 말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성매매 근절, 혹은 성매매 단속을 아무에게나 맡길 수는 없는 일이다. 똑같은 업소를 단속해도 잡아 가는 사람이 다르고 뒤처리가 다를 것이며 언론 보도 또한 달라질 테니까. 지금의 정부와 그 결찰이라면 말할 것도 없겠다. 법적인 근거나 인권의 문제보다도 성경의 구절을 먼저 들이밀 것 같다는 건 나만의 걱정일까.


그들의 처절한 삶이, 한낱 땅값 떨어뜨리는 요인이나 주거환경을 헤치는 요인으로 비치는 모습을 나는 보고 싶지 않다. 세상으로부터 추방당한 그들이, 타락한 영혼이나 엇나간 막장 인생으로 구설에 오르는 꼴을 나는 참을 수 없다. 나는 성매매가 사라지기를 바라지만, 단속되기를 바라지는 않는다. 자의를 통하든 타의를 통하든 성매매로 그들은, 몰아 세워진 것이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