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간을 쌓아 온 믿음조차, 깨어지는 것은 한순간의 일이다.
그만큼을 새로 쌓는 데에는 물론, 처음보다 훨씬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끊임없이 의심하게 되고 끊임없이 흔들리게 되겠지만,
중요한 것은 여전히 스스로가 믿는 일이다.

상대방이 다시 한 번, 나를 믿고자 한다면 더더욱 그러하다.
이전보다도 더 많은 믿음을 주는 것이 나의 역할이다.

믿는다.

믿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