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상, 쓸려 나가다

2008년 5월 13일 오전 4시 30분 경, 관악구 봉천사거리. 서울대입구역 3번 출구 앞에 있던 노점상들의 포장마차와 천막농성장이 싸그리 철거되었다. 갑자기 들이닥친, 100 여 명 용역 철거반에 의해서였다. 주말에 이어 초파일이 있었던 연휴의 끝물, 천막은 단 한 명의 사람만이 지키고 있었다. 초토화된 그 곳에는 빈자리만이 휑하니 남았을 뿐이었다. 옆에 있는 지하철역 입구 공사장을 가린 함석판이 유난히 높아보였다.
다음날인 14일 오전에, 노점상인들은 자신의 마차가 없어졌음을 알고서도 꾸역꾸역 출근하기 시작했다. 마음같아서는 얼른 구청으로 달려가 한 판 싸움이라고 하고 싶었지만, 그러기엔 이미 재판에 회부된 고소고발 건 수가 너무도 많았다. 그야말로 꾸역꾸역 모여, 느릿느릿 걸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없었다. 경비실 앞을 지나기도 전에 막혀버리는 해고 노동자들의 출근 투쟁을 노점상들 역시 하고 있었다.
노점의 철거는 서울시의 주요 정책이자 관악구의 시범 사업인 ‘디자인 거리 조성’을 위한 예비 작업이었다. 걷고 싶은 거리, 노점 없는 거리를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이미 행해졌어야 할 철거이나, 달포 쯤 전에 십수일 천막 농성을 한 끝에 구청에서 당분간은 건들지 않겠노라 약조를 했던 것이었다. 그 ‘당분간’이 어제자로 끝나버린 것이다. 놀라운 일은 아니었다.
구청에서의 약조가 있었을 때 노점상들은, 한동안 잠잠한 후 한차례 전쟁이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었다. 그것이 약간 당겨졌을 뿐이다. 5월이 가기 전에 올 줄은 알았지만, 연휴 끝의 새벽이 될 줄은 알지 못했다. 어차피 할 싸움이라면, 사람이 다치지 않은 것이 오히려 다행인지도 모를 일이었다. 노점상 연합의 지역 회원들을 비롯해 다른 지역의 회원들, 그리고 회원들이 키우는 개까지가 대낮 출근 투쟁을 할 수 있었다.
저녁이면 다른 지역의 회원들은 장사를 하러 돌아가야 할 것이다. 철거당한 몇 안되는 상인들만의 힘으로 장사를 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용역반이 언제 올지 역시 알 수 없는 일이었다. 노점 마차가 있던 자리에 구청에서는 화분을 가져다 놓았다. 키작은 전나무를 담은 화분이었다. 노점상인들의 허리까지 오는 높이였다. 그나무들의 운명만큼이나 노점상인들의 운명은 애처로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