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토)

아홉 시쯤 일어났다. 주말 아침부터 이런 소식을 전해도 좋을까, 하는 쓸데 없는 생각을 조금 하다 담당자에게 멋대로 마감을 미루게 되었다는 연락을 했다. 밤까지 보내겠다고 말했더니 주말까지는 달라고 했다. ‘늦어도’가 생략된 문장인 게 당연했지만 냉큼 그럼 내일까지 드리마고 말을 고쳤다.

점심은 전날 먹고 남은 식빵, 이었지만 그것으로 끝나지가 않았다. 배가 잔뜩 부르면서도 허기가 잔뜩 졌다. 고민하다 옹심이칼국수집에서 갔다. 옹심이칼국수는 2인분부터만 주문할 수 있으므로, 막국수를 먹었다. 빠르게 먹고 돌아왔다.

빠르게 먹은 것은 한 시부터 스터디가 있었기 때문이다. 친구의 사정으로 스터디는 30분 늦게 시작했다. 졸려서 중간에 커피를 마셨지만 졸음은 가시지 않았다. 꽤 느리게 진행했다. 다섯 시까지. 지난 번에 일부를 읽은 글의 나머지를 다 읽는 것이 목표였는데 이번에도 조금 남았다. 다음 주는 바빠서 새 글을 번역해 갈 여유가 없을 것 같아 한 주 쉬기로 했다. 다다음주에, 이번에 남은 약간과 새 글의 도입부 약간을 읽는다.

컨디션이 여전히 별로라 저녁에는 죽집에 갔다. 몇 번인가 가서 야채죽을 먹었고 주인과 알은체를 하게 된 곳이다. 이번에도 야채죽을 먹을 생각이었지만 물잔을 가져다 주길 기다리며 괜히 메뉴판을 보고 있었는데 메뉴를 정하면 알려달라고 했다. 괜히 머쓱해 참치야채죽을 시켰다. 죽과 함께 나온 장조림을 가리키며 이건 안 주셔도 된다고 했더니 그제서야 나를 알아보았다. 두 번째로 방문했을 때부터 장조림은 미리 빼고 주셨더랬는데.

다 먹고 카페로 자리를 옮겼다.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누가 마스크를 건넸다. 이어폰을 끼고 있어 다 듣지는 못했지만 교회에 오시라는 말이 들렸고 역시 자세히 보지 않았지만 마스크에는 십자가가 그려진 전단이 붙어 있는 것 같았다. 받아서 가방에 넣었다. 카페에서 노트북을 꺼내다 보니 마스크에 국민혁명당 입당원서가 붙어 있었다. 아까 그건 다 멋대로 지어낸 생각이었나, 했는데 앞에는 교회 전단 뒤에는 국민혁명당 전단을 붙인 것이었다.

열 시 정도까지 느릿느릿 일했다. 집까지는 걸었다. 언제 잤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