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은 저 하나로 끝내달라”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前이라는 말은 부러 넣지 않았다.)가 "보복은 저 하나로 끝내달라"고 한 모양이다. "저는 패배한 사람으로서 어떤 책임도 모두 감내할 것"이라고도 한 모양이다. 헌재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이어 검찰에서 (고발장이 접수된 것을 핑계 삼아) 당원들 전수를 상대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수사를 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 정치적 보복이 아니라고는 못할 것이다. 아니, 정치적 보복이라기보단 사적 보복이라는 말이 어울리겠다. 그러나 이정희 대표의 저 말이 지금의 상황에 어울리지는 않아 보인다.

국보법을 어거지로 적용한다고 해도, 간부도 아니고 전 당원을 상대로 수사를 할 수도 있다는 것은 단순히 한 당에 대한 것이 아니라 국민 전체에 대한 전방위적이고 적극적인 사상 검열이자 탄압이다. 거기다 대고 보복은 자신에게만 하라거나 패자로서 모두 감내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사태는 축소 시키고 자신을 선량한 사람으로 내비치는 것 이상의 효과를 갖지는 않을 것이다.

애초에 무슨 ‘책임’을 지겠다는 것인가. 그에게 책임이 있다면 당 대표로서, 한 사람의 정치인으로서 지금과 같은 상황을 끝내 막지 못한 책임이 있을 뿐이며 그조차도 실은 그의 책임이 아니다. "민주주의 파괴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민주시민 여러분께 백 배 사죄드린다"고, "비판세력을 제거하고 말살하는 것을 넘어 민주주의 자체를 송두리째 파괴하는 박근혜 정권의 폭력을 함께 막아 달라"고 말했다는 것을 보면 이를 모르는 것은 분명 아니다.

그렇다면 "보복은 저 하나로 끝내달라"는 것은 정치적 수사일 뿐인데, 아무리 봐도 긍정적인 의미는 갖지 못할 공허한 수사다. 자신의 잘못이 권력의 심기를 거슬린 탓에 당원들까지 곤란해 진 것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해 하는 것일까. 그의 활약에 힘을 얻었던 수많은 이들에게 오히려 미안해야 할 말을 하는 것으로밖엔 읽히지 않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