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에서 신림까지

이명박 탄핵을 촉구하는 가두 시위는 아침까지 이어졌습니다. 제가 도착한 어제 밤 열 시 경에는, 정동길 등 몇 가지 루트를 통한 청와대 진입 시도가 실패로 끝나고 사람들이 광화문 네거리에서 경찰과 대치중인 상태였지요. 경찰은 버스를 ㄷ자로 주차해 행렬의 길을 막고는 해산할 것을 촉구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불복종으로 대응했지요. 누군가 가져 온 밧줄을 버스에 걸어서, 무려 세 대를 한참이나 끌어내 틈을 만들었습니다. 전경 대원들로 그 틈을 메운 경찰은 소화기를 비롯해 가스 스프레이, 곤봉, 방패 등으로 사람들을 막았습니다.


짧지 않은 시간을 대치하며 전경들과 싸웠지만, 어제도 많은 사람이 연행되는 등의 강경 진압 과정을 거쳐 우리들은 인도로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와중에 저는 발가락을 방패에 찍혔고, 같이 있던 이들 중에서는 턱이나 팔을 방패에 맞은 사람들도 있었죠. 밀려 나면서도 밤새 거리를 떠나지 않고 대치한 끝에, 해가 떠 사방이 환해진 다음에야 우리들은 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물러 났습니다. 그곳에서도 사람들은 소고기 수입 개방 반대와 이명박 탄핵을 외쳤고, 그것은 아침까지 계속되었습니다.


집회가 끝난 다음에는,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어제 집회가 새벽녘에 끝나면 한 번 타고 와 보려고 지하철로 가져 갔다가 옷이 젖어서 두고 온 것이었지요. 길을 잘못 드는 바람에, 경복궁에서 서울역, 용산을 거쳐 마포대교를 건너 여의도를 통과해 겨우 집으로 왔습니다. 그런데도 의외로 얼마 걸리지 않더군요. 채 두 시간이 안되어서, 길을 묻기 위해 행인들을 기다린 것을 빼면 한 시간 반 정도밖에 되지 않아 집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한강은 아름다웠습니다. 비록 흐린 물이지만 유유히 흐르는 그 물결이, 강변이나 섬에 자라고 있는 온갖 풀과 나무들이 참 아름다웠습니다. 강가나 교량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크고 작은 공사의 소음과 공사장의 설비들이 그 풍경을 망치고 있었음에도 강은 꽤나 아름다웠습니다. 대운하를 위한 부두 시설 같은 것들이 들어 오기에는 너무나도 아까울 만큼이었어요. 누가 어찌 해 주지 않아도 강물은, 행복하게 잘도 흐르고 있었습니다.


여의도에서는 길을 가다가 <처음처럼>이라는 노래를 들었습니다. 고개를 돌리니 알리안츠 생명 건물 앞에 쳐 진 천막이 보이더군요. 서울의 대표적인 투쟁 사업장 중 하나인데,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입니다. 자전거를 세우고 들러서 이야기도 듣고 인사도 드리고 할까 하다가 문득 지난 시간에 못다한 수업 발표를 마저 해야 함을 깨닫고는, 아쉬워하며 페달을 밟았습니다. 국회 의사당 앞을 지나니 평소에 자주 다니는 길이 제 앞에 있더군요.


집에 오는 길에는 모자원고개라는 길목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고개입니다. 이름은 물론이거니와 그 길 또한 제게는 익숙한 곳이지요. 그런데도 저는 자전거를 타고 오면서 앞에 고개가 있는 것을 보고 제가 길을 잘못 든 줄로만 알았습니다. 낯선 고개를 끝까지 올라가, 제일 위에 있던 ‘모자원 고개’라는 버스 표지판을 보고서야 그 곳이 어디인지를 저는 알게 되었습니다. 늘 버스로만 다니다보니, 그곳에 오르막이 있다는 사실조차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제가 다니는 학교는 산에 있습니다. 그 덕에 등교길은 처음부터 끝까지가 그 경사도만 다를 뿐 전부 오르막입니다. 하지만 그 고개들에는 딱히 이름이 없지요. 다만 제가 그곳을 매일 걷거나 혹은 자전거를 타고 지나기에 그 존재를 확실히 알고 있는 것입니다. 모자원 고개, 그 낯선 언덕을 넘으면서 저는 그동안 얼마나 편히 살아 왔는지를, 그 편한 삶 속에서 주변의 것들을 얼마나 놓치고 있는지를 다시 한 번 생각했습니다.


이걸로 육일째, 매일을 종로에 다녀왔습니다. 매일을 전경들에게 밀리고 쫓겼지만 아마도 또 가겠지요. 일곱번째 밤에는 자전거를 타고 그곳까지 가보려 합니다. 돌아온 길보다 훨씬 더 헤메게 될 것 같지만, 더 기쁠 것 같습니다. 유유히 흐르는 한강을 다시 볼 수 있기 때문이고, 혹여 기회가 되면 또 한 번 여의도에 들어 알리안츠 생명 천막을 들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며,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통해 생태주의를 실천으로써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 종로에서 신림까지 자전거를 타고 오는 길은 무척이나 행복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