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예술계의 언저리, 사회운동계의 언저리를 기웃거리며, 안팎 혹은 박종주라는 이름으로 예술과 정치에 관한 글을 쓴다. 생각한 데까지만 쓴다. 대개, 쓰기 위해 생각하지는 않는다. 생각하거나 쓰는 것의 대부분은 주위의 사람들에게서 얻는다.

문학과 철학으로 분류되는 영역의 귀퉁이들을 전공으로 삼아 대학에 오래 적을 두었지만 공부에 힘쓰지는 않았다. 사회주의 정당의 당원으로서 혹은 좌파언론 기자로서 여러 곳을 다녔다.

최근의 여러 해는 성적 권리와 재생산 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구 성과재생산포럼), 노뉴워크, 콜렉티브 뒹굴, 트랜스/젠더/퀴어연구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the Caver 등을 오가거나 학교에 앉아서 보내고 있다.

펜으로 그린 사람 얼굴 정면. 비대칭인 두상은 마주보기에 왼쪽의 윗부분이 비스듬히 깎여 있다. 그쪽에는 눈 대신 풀포기가 앉아 있어, 눈이 있음직한 자리에는 입이 있고 그 위로 뻗은 줄기 끝에는 꽃이 피어 있다.